Update. 2023-01-29
  • 2023년 01월 29일

백두대간 석회암지대에서 희귀 회양목 군락지 발견 - 백두대간 태백산 권역 자원실태변화 조사 추진 완료 -

페이지 정보

미디어창 기자  | 작성 23-01-20 14:22  |    승인 23-01-20 14:22  | 댓글 0건

본문

5b1a67d52347c6dfa2289e925fa72955_1674192108_9627.jpg
5b1a67d52347c6dfa2289e925fa72955_1674192115_5343.jpg
5b1a67d52347c6dfa2289e925fa72955_1674192119_5478.jpg
 

□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022년도에 백두대간의 향로봉에서 깃대배기봉까지 이르는 태백산 권역 157km에 대한 자원실태변화 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지리산까지 이어지는 한반도의 핵심 생태축으로 생물다양성의 보고이자 종 다양성을 유지하는 핵심 공간이다. 


  ○ 산림청에서는 2006년부터 접근 가능한 남한의 백두대간 684km를 5개 권역으로 나누어 5년마다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 이번 조사에서 특히 주목할 것은 태백산 권역 석병산 일대에서 나무높이가 최고 6m에 이르는 회양목 군락지가 발견된 점이다. 


  ○ 회양목은 일반적으로 도시 내 조경수로 널리 식재되는데, 산림에서 군락으로 자생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고 특히, 상록활엽관목으로 나무높이가 6m 이상인 군락 생육은 발견하기 어렵다. 


  ○ 이번에 발견된 회양목 군락지를 파악한 결과, 희귀식물인 벌깨풀, 개회향 등이 동반 출현한 것으로 보아 보존 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 태백산 권역 조사 결과, 식물상은 총 98과 296속 632분류군이 출현하였고, 그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희귀식물인 독미나리, 날개하늘나리가 추가로 발견되었다. 


  ○ 특히, 유존목의 경우 흉고(가슴 높이) 직경 671cm의 신갈나무를 포함한 19개체가 추가로 발견되었다. 동물상은 포유류 16종, 조류 54종, 양서·파충류 13종, 나비류 29종이 출현하였다.


□ 그간 태백산 권역 일대는 주된 시멘트 공급원으로서 경제·산업적 가치가 높다고 알려졌으나 조사 결과 생태적인 가치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 이번 조사의 총괄 책임연구원인 공주대학교 산림자원학과 윤충원 교수는 “회양목 군락지의 발견은 백두대간보호지역 지정에 따라 석회암지대의 무분별한 훼손을 방지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이번 회양목 군락지를 고정조사구로 지정해 장기적인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또한, 이번 실태조사를 추진한 한국산림과학회에서는 지난해 3월 산림과학회지에 백두대간 특별분과를 만들어 백두대간의 식물상, 동물상 등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백두대간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 대국민 홍보를 추진하였다. 


  ○ 올해는 속리산 권역 172km를 대상으로 자원실태변화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 김용관 산림보호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백두대간보호지역 지정의 의미와 가치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며, 백두대간보호지역의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조사를 추진하여 체계적인 관리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미디어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남성현 산림청장, 설명절 사회복지시설 위문

다음 기사

북부지방산림청, 숲해설·유아숲교육 운영사업 위탁 업체 모집! - 숲해설·유아숲교육·산림치유 관련 업체 적격성 심사, 2월 중 선정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