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3-21
  • 2023년 03월 21일

국립산림과학원, 고창 복분자딸기 재배 현장 문제 해결 나선다 -복분자딸기 생육 장해 극복을 위한 현장 연구 첫 시동-

페이지 정보

미디어창 기자  | 작성 23-01-27 11:09  |    승인 23-01-27 11:09  | 댓글 0건

본문

675acbc04762bc5efd0dc2b6ee2ad8a9_1674785353_2956.jpg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최근 전북 고창군 복분자딸기 재배지의 생육 장해로 인한 수확량 감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현장 연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 이번 연구는 재배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재배자 맞춤형 연구로 고창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진행되며, 복분자딸기의 안정적인 결실을 통한 임업인 소득 증진을 위해 실시하게 되었다. 


□ 국립산림과학원이 지난해 연말, 복분자딸기 재배지를 실태 조사한 결과, 수확량 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푸사리움(곰팡이병)에 의한 시들음병, 토양 염류 집적, 배수 불량, 비료 과다 및 밀식(식재 간격 좁음) 등 재배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진단하였다.

 

 ○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고창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복분자딸기 재배지의 생육 장해 원인을 더 정밀하게 분석하여 문제점을 도출하고 과학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 한편, 국립산림과학원과 고창군은 ’20년 9월 9일 복분자딸기의 안정적인 생산 기반 조성 및 임가 소득 증대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 산림특용자원연구과 이욱 과장은 “적극 행정과 현장 맞춤형 연구의 일환으로 실증 시험지를 조성하여 고창 지역을 대표하는 복분자딸기의 안정적 생산을 위해 임가의 재배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해결할 것”이라 말하며,“앞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하여 산림르네상스의 ‘돈이 되는 임업’을 실현하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미디어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국립공원 탄소중립 재능후원단(서포터즈) 모집 - 우수 서포터즈에는 환경부장관상 등 포상 수여 -

다음 기사

숲으로 잘사는 산림르네상스를 위한 민·관 협력 강화 - 40개 산림·임업 단체와 간담회 열어 산림정책 발전 방향 논의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