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 2023년 01월 29일

산촌에서 될성부른 창업 떡잎 찾기! - 올해 227개 주민공동체 발굴·육성으로 민간주도 창업 견인 -

페이지 정보

미디어창 기자  | 작성 22-11-30 10:26  |    승인 22-11-30 10:26  | 댓글 0건

본문

e0b45d6cdfe5193e0f59d9394b005af7_1669771587_2393.jpg
e0b45d6cdfe5193e0f59d9394b005af7_1669771587_2982.jpg
 

⏻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올해 45개 시·군·구에서 그루매니저* 42명을 통해 227개(주민 1,787명 참여)의 그루경영체**를 발굴·육성에 하여 전년 대비 165% 증가한 71개의 법인을 새로 만들어 내는 성과를 이루었다고 밝혔다.


   * 그루경영체가 창업하여 기업으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민간활동가

  ** 산림일자리발전소를 통해 창업 지원을 받는 5인 이상의 주민공동체(사업체)


⏻ 산림청은 2018년부터 한국임업진흥원(산림일자리발전소)을 통해 그루경영체 발굴·육성 사업을 추진하여 산촌경제 활성화와 소득 성장지원으로 민간일자리 창출을 이끌고 있다. 


  ⚬ 산림자원이 풍부하고 창업 열의가 아무리 강해도 창업은 무(無)에서 유(有)를 창출하는 것과 같이 어려운 일이고, 성공의 길을 밟기란 더욱 어렵다.


  ⚬ 그루매니저는 ‘창업 떡잎! 그루경영체’를 발굴하고, 주민들의 역량, 단계에 맞추어 기본 3년(추가 2년)간 견학, 전문가 자문, 교육훈련, 시제품 시장조사 등을 계획하고 성과를 관리하는 것이 프로선수 매니저와 비슷하다.


  ⚬ 이렇게 탄생한 그루경영체는 지역 특산임산물 생산, 숲관광, 숲놀이 장난감 제작, 숲전문 영상 제작, 숲체험 교구, 나무 오르기(트리클라이밍), 숲문화 콘텐츠 개발, 정원조성, 임산물 즉석요리(밀키트) 및 목공예 정기구독 서비스 등 사업영역이 다양하다.


⏻ 산림청은 지역의 민간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청년들의 산림분야 취업과 창업을 상담하기 위해 「산림일자리 확장 가상 공간(메타버스) 박람회」를 올해만 2회 개최, 1천 명이 참여하여 산림일자리를 알리는 데도 힘썼다.


⏻ 심상택 산림산업정책국장은 “풍부한 산림자원으로 창업을 해 민간이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산림일자리발전소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라며, “내년에도 민간이 주도하는 다양한 산림일자리를 발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산림청 기사제공>

    저작권자 ©미디어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심평원, ‘안심신고 변호사 제도’ 확대 운영 - 신고인 선택권 강화를 통한 내부신고 활성화 기대 -

다음 기사

남성현 산림청장, 코로나19 2가 백신 추가접종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