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 2023년 01월 29일

국립공원연구원-서울대공원 멸종위기야생동물 공동 연구․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멸종위기야생동물 증식․복원․개체 교류 및 연…

페이지 정보

미디어창 기자  | 작성 22-11-30 10:34  |    승인 22-11-30 10:34  | 댓글 0건

본문

e0b45d6cdfe5193e0f59d9394b005af7_1669772028_1083.png
 

□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원장 정용상)과 서울대공원(원장 김재용)은  11월 29일(화) 멸종위기야생동물 공동 연구․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이번 업무협약에서 국립공원연구원과 서울대공원은 국내 멸종위기 동물의 보존과 번식을 위해 공동 연구를 위한 상호 간의 협력과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하였다.


 ○ 국립공원연구원과 서울대공원 간 협력은 지난 2005년 북한에서 반입된 반달가슴곰 8마리를 서울대공원에서 국립공원연구원(당시 종복원기술원)으로 보내면서 시작되었으며, 그 이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반달가슴곰 17마리, 산양 2마리, 여우 9마리를 각각 개체교류하여 멸종위기야생동물 복원 및 유전적 다양성 증진을 위해 노력해 왔다.


□ 협약 내용에는 멸종위기야생동물의 유전적 다양성 증진을 위한 개체교류 등이 포함되었으며, 금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양 기관은 멸종위기야생동물의 혈통 보전 및 안정적인 복원사업 추진을 위해 야생동물 질병연구 및 유전자 분석, 학술조사․연구 및 정보 교류 등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 아울러, 국립공원연구원은 본 협약을 통해 오는 12월 중 멸종위기야생생물Ⅰ급 산양 1마리(수컷)를 현재 암컷 3마리만 보유하고 있는 서울대공원에 인계하고, 멸종위기야생생물Ⅰ급 여우를 양 기관이 각각 3마리(암1, 수2)씩 상호 개체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 정용상 국립공원연구원장은“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대공원과 함께 멸종위기야생동물의 체계적인 보호․증식․복원을 위한 상호 협력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공동 연구 활동을 통해 생물다양성 증진 및 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 기사제공>

    저작권자 ©미디어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실감형 콘텐츠 보고, 나만의 여행을 담아보자 - 11.29~12.31., 한국관광공사, LG유플러스와 실감형 관광콘텐츠 전시회 개최 -

다음 기사

심평원, ‘안심신고 변호사 제도’ 확대 운영 - 신고인 선택권 강화를 통한 내부신고 활성화 기대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