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1-30
  • 2022년 11월 30일


김지운 시조시인의 신작 / 예지랭이*의 꿈

페이지 정보

박주혁 기자  | 작성 22-02-07 15:35  |    승인 22-03-15 11:07  | 댓글 0건

본문




예지랭이*의 꿈

                                                         김 지 운 / 시조시인


흙 묻은 널 깎으며

긴 세월 패인 흔적

부딪혀 닳아져서 그믐달 된 모진 세월

거친 손

주름 늘면서

내 청춘도 흘러갔지


벗겨진 뽀얀 감자

새로운 삶을 열면

어느새 굽은 허리 펴보지도 못한 날들

별 뜨는

뜨락에 서서

숨 고르며 하늘 보네


어미젖 빨아먹은

자식들은 둥지 떠나

빛바랜 시간 속에 흰 눈마저 내려앉고

늦은 밤

보름달 되어

온 세상을 밝혀주리





*예지랭이 : 강원도 방언으로 감자 깎는 놋수저를 말함.  


     

    저작권자 ©미디어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보험이야기5 / 최욱환(보험 칼럼니스트)

다음 기사

김영희 시인의 신작 시 / 새해를 빚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